뉴스기사자료
여성의 가치를 사랑하는 우리병원 !
 
뉴스기사자료 내용
제목 응급 피임약 일반약 전환 ‘안 돼’
글쓴이 우리병원
날짜 2016-02-27 [11:08] count : 28003
SNS 페이스북연결 트위터연결
전환 여부 언급되자 교회는 반대 입장 거듭 표명


응급 피임약의 일반 의약품 전환 여부가 다시금 도마 위에 올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피임약과 관련해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위탁한 연구 용역을 최근 완료하고 상반기 중에 응급 피임약의 일반 의약품 전환 논의를 마무리 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의약품으로의 전환은 의사 처방전이 있어야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전문 의약품인 응급 피임약을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쉽게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정부는 3년 전 일반 의약품으로의 전환을 시도했으나 가톨릭 교회를 비롯한 종교계와 산부인과의사회 등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전환 결정을 3년 후로 유예했다.

교회는 일반 의약품으로의 전환을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성관계 후에 복용하는 응급 피임약은 수정된 인간 생명체인 배아의 착상을 막음으로써 조기 낙태 또는 화학적 낙태를 초래하는 낙태약이기 때문이다. 교회는 3년 전 정부의 전환 방침이 알려지자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성명을 지속적으로 발표하는 한편 시위와 생명 수호 미사 등을 통해 전환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응급 피임약은 피임 효과도 낮을 뿐 아니라 건강에도 무척 해로운 약이다. 응급 피임약의 피임 실패율이 40%에 이르며, 이 경우 대부분 낙태로 이어지고 있다. 또 일반 피임약에 비해 호르몬 농도가 10~30배 높은 응급 피임약은 여성 생리 체계를 인위적으로 바꾸는 것이기에 건강에도 좋지 않고, 부작용도 한둘이 아니다. 그럼에도 응급 피임약의 처방 건수는 지난 4년간 4배 넘게 증가했다.

정재우(가톨릭대 생명대학원장) 신부는 “정부가 전환 여부를 다시 검토한다는 것은 전환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미”라며 이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정 신부는 “응급 피임약은 낙태를 초래하는 반생명성과 여성의 건강을 해치는 반여성성,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훼손하는 무책임성 등을 조장하는 약품”이라면서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교회 입장을 재확인했다.
뉴스기사자료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 “기록 안 남긴다”…위험천만 불법 낙태의 그늘 우리병원 2016-12-24 23989
4 응급 피임약 일반약 전환 ‘안 돼’ 우리병원 2016-02-27 28003
3 美 낙태합법 35주년...'낙태약' 사용 급증 우리병원 2016-02-27 28623
2 [미국] FDA 낙태약 RU-486 승인 우리병원 2015-08-23 29993
1 美 낙태합법 35주년...'낙태약' 사용 급증 우리병원 2015-08-23 30183
궁금하시는 질문과 A/S 접수는
KakaoTalk ID:Mif89
CALL CENTER
평일 10:00 ~ 18:00 공휴일 휴무
이메일 : [email protected]
COMPANY INFO
muvs.org:
Museum for contraception and abortion
muvs.org
abortionfilms.org:
Films from all over the world on a central aspect of life: unwanted pregnancy
abortionfilms.org
COPYRIGHT @ 2018 우리병원 GB87654750